정성태 [신 작]

콘도르의 노래

시와 칼럼 2022. 12. 6. 11:57

콘도르의 노래


안데스 거친 산맥,
거기 칼끝의 혼을 실은
거침없는 콘도르.
하늘을 향한 무한 기도.

아, 언제라도
어느 곳에서라도

기필코 꿈틀거리며
돋아나는 잉카의 꿈.
모질게 기억되는
오래된 피의 서사시.


詩 정성태

'정성태 [신 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대의 속살  (2) 2022.12.09
만추, 그 마지막 살내음  (2) 2022.12.07
흉흉한 겨울 햇살 사이로  (2) 2022.12.04
달의 몰락  (4) 2022.12.03
꽃이 바람을 탓하지 않듯  (2) 2022.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