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태 [신 작]

존재한다는 것에 대해

시와 칼럼 2022. 11. 20. 01:47

존재한다는 것에 대해


무욕을 구하는 것보다
업보의 중압이 더할수록
소스라치는 이승의 질곡.

종래엔 인연도 끊기고
오직 홀로 들어서야 하는
삶과 죽음의 갈림길에서

나날이 존재한다는 것은
그 스스로에게
얼마나 두려운 현존인가?


詩 정성태

'정성태 [신 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22.11.23
저 달빛 아래서  (0) 2022.11.21
젊은 날의 하행  (2) 2022.11.17
이별을 위한 변명  (8) 2022.11.13
신화가 잠든 시대  (7) 2022.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