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태 [시 집]

꿈을 꾸다가/정성태

시와 칼럼 2022. 1. 31. 02:10

[꿈을 꾸다가]


꼼짝없이 그대를
온전하게 사랑하겠습니다.

내 비장한 맹세가
결코 헛된 것이 아님을
나날의 삶 가운데서
따뜻하게 드러내겠습니다.

책임과 의무가 따르는
그 짓누르는 중압감 앞에
일면 두려운 생각도
전혀 없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회피를 택하는
나약한 자의 고뇌 따위로
내게 다가서는 행운을
억누르며 살지는 않겠습니다.

그러한 간절한 열망 앞에
세상 그 누구도
죄를 물을 수는 없습니다.

거듭 맹세하거니와
세상 끝자락까지 그대를
오롯이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詩 정성태

'정성태 [시 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을 꾸다가/정성태  (0) 2022.01.31
꽃에 대해/정성태  (0) 2016.09.24
심안의 창문 사이로/정성태  (0) 2015.06.05
눈 내리는 거리에서/정성태  (0) 2014.12.22
네게 날개를 주리니/정성태  (0) 2014.12.17
산책길에 떠도는 단상/정성태  (0) 2013.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