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태 [신 작]

잃어버린 겨울

시와 칼럼 2022. 1. 18. 03:19
[잃어버린 겨울]


그대 생각에
나는 그만
겨울을 잃었습니다.

잃어버린 것은
겨울만이 아닙니다.
위태롭게 서성이는
내 마음자락입니다.

그래서 겨울이
더욱 춥기만 합니다


詩 정성태

'정성태 [신 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다보니  (0) 2022.03.14
봄을 기다리며  (0) 2022.02.23
내게 막걸리 한 사발 권하며  (0) 2021.12.18
사랑한다면  (0) 2021.11.24
또 다시 무언가  (0) 2021.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