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태 [신 작]

꽃을 보며/정성태

시와 칼럼 2021. 6. 8. 21:02

신의 예정된 질서 가운데
올 것은 기필코 오고야 만다.

꽃들이 현란하게 피기까지
그것을 미리 볼 줄 알았던
어느 결고운 손길을 쓰셨을까?

스스로의 심상에 꽃이 있거늘
슬프다고 어찌 슬퍼할 일인가?


詩 정성태

'정성태 [신 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한다면  (0) 2021.11.24
또 다시 무언가  (0) 2021.11.20
봄날에  (0) 2021.04.14
작은 기도/정성태  (0) 2021.03.03
삶과 죽음에 대해/정성태  (0) 2021.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