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시·좋은글

그 분이 홀로서 가듯/구상

시와 칼럼 2012. 4. 8. 17:05

 

 

                    그분이 홀로서 가듯

 

 

                       홀로서 가야만 한다

                       저 2천 년 전 로마의 지배 아래

                       사두가이와 바리사이들의 수모를 받으며

                       그분이 홀로서 가듯

                       나 또한 홀로서 가야만 한다.

 

                       악의 무성한 꽃밭 속에서

                       진리가 귀찮고 슬프더라도

                       나 혼자 무력(無力)에 지치고

                       번번이 패배의 쓴 잔을 마시더라도

                       제자들의 배반과 도피 속에서

                       백성들의 비웃음과 돌팔매를 맞으며

                       그분이 십자가의 길을 홀로서 가듯

                       나 또한 홀로서 가야만 한다.

 

                       정의(正義)는 마침내 이기고 영원한 것이요,

                       달게 받는 고통은 값진 것이요,

                       우리의 바람과 사랑이 헛되지 않음을 믿고서

 

                       아무런 영웅적(英雄的) 기색(氣色)도 없이

                       아니, 볼꼴 없고 병신스런 모습을 하고서

                       그분이 부활의 길을 홀로서 가듯

                       나 또한 홀로서 가야만 한다.

 

 

                       詩 구상(具常)

'좋은시·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먼 후일/김소월  (0) 2012.06.24
아파치족의 결혼 축시  (0) 2012.05.15
김현승/가을의 기도  (0) 2010.09.29
칼릴 지브란/결혼에 대하여  (0) 2010.09.29
폴 베르네르/거리에 비 내리듯  (0) 2010.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