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시·좋은글

칼릴 지브란/결혼에 대하여

시와 칼럼 2010. 9. 29. 21:08

          결혼에 대하여  

 


            그대들은 함께 태어났으니,

            그대들은 영원히 함께 하리라.

            죽음의 흰 날개가

            그대들의 생애를 흩어버릴 때까지

            그대들은 함께 하리라.

            영원히, 그대들은 함께 하리라,

            비록 신의 말없는 기억 속에서까지도.

            그러나 그대들 함께 함에는 공간을 두라,

            그리하여 하늘 바람이

            그대들 사이에서 춤추게 하라.


            서로 사랑하라,

            그러나 사랑에 구속되지 말라 -

            오히려 그대들 영혼의 기슭 사이에

            일렁이는 바다를 두라.

            서로의 잔을 넘치게 하되

            한쪽 잔만을 마시지 말라.

            서로가 자기의 빵을 주되

            같은 조각만을 먹지 말라.

            함께 노래하고 춤추며 즐기되

            그대들 각자가 따로 있게 하라.

            비록 그들이 같은 음악을 울릴지라도

            기타 줄이 따로 있듯이.


            그대들의 마음을 주라,

            그러나 서로가 지니지는 말라.

            오로지 삶의 손길만이

            그대들 마음을 지닐 수 있나니,

            그리고 함께 서라,

            그러나 너무 가까이 함께 하지 말라. -

            사원의 기둥들도 서로 떨어져 있나니,

            참나무, 사이프러스도

            서로의 그늘에선 자라지 못하리라.

 


            詩 칼릴 지브란